선물이야기

선물이야기! 다시시작... 2017-11-29 20:51
여름휴가-강원도 홍천 2015-07-28 00:06
요즘 우리가족은.. 2012-02-13 22:00
리모델링 2011-05-30 22:09
회원가입 2008-03-19 21:51


글 수 118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제목
18 고마워~ file 962 2006-03-05
스테이크 먹고 잡다고 얘기했더니.. 아빠가 맛있다며 델고간 곳.. 아빠~ 고마워~ 집에와서 생각해보니 맛있었엉..히~ 담엔 맛난 한정식 먹으로 가자고요..  
17 쥬니 닮았네.. 1 file 969 2006-02-27
29주 1일 입체 초음파라는걸 봤다.. 승준이때도 보고 싶었는데.. 의사샘이 굳이 볼 필요 없다고 하시구.. 나역시 이것 때문에 두번 오기 귀찮아 않했는데.. 이번엔 진짜 마지막 출산이라.. 또 마침 오늘 볼수 있는 날이라..보...  
16 아쉬움 1 file 955 2006-02-23
윤석이네가 설로 이사간다.. 3월부터 윤석엄마가 선샘으로 복귀하게 되었기에.. 넘 아쉽다..쫌더 쉬징..ㅡ,.ㅡ;; 성격이 좋아 내가 쫌 많이 좋아했는데.. 윤석엄마가 알까?..ㅋㅋ 담에 만날땐 윤석엄마 선샘이되어있을거구.. 낸 세아...  
15 간식 1 file 969 2006-02-17
요즘 내가 먹는 유일한 간식거리.. 가루 청국장과 방울토마토.. 당뇨 수치가 높게 나온이후.. 그 좋아하던 떡복이, 떡, 과자, 음료수..를 거의 끊었다.. 정말 넘 먹고싶을때만 사서 아주 쬐끔 먹는정도.. 26주 5일.. 어여어여 ...  
14 우리막내 4 file 943 2006-02-08
25주 3일 모습.. 오늘 병원갔었는데.. 양수가 많단다..태아가 좀 처져있기도 하고.. 엄마가 스트레스 많이 받았냐고..하시네.. 당뇨도 수치가 좀 높게 나왔는데.. 그건뭐 의사샘이 괜찮다고 하시니..ㅡ,.ㅡ 돌아오는길에..맘이 어찌...  
13 지난 한주동안.. file 924 2006-01-10
아빠랑 반성을 많이 했다.. 감사함이 없었다고.. 정말 그랬던거 같다.. 우리에게 주신 세번째 선물인데.. 각자의 이기적인 입장에서만..생각하고 행동했었었다.. 아가에게 얼마나 미안하던지.. 소중함을 알게된 한주였다.. 이제부터라...  
12 내게.. file 977 2005-12-27
또다시 찾아온 불면.. 항상 임신중 입덧다음으로 날 괴롭히던것이 불면이었다.. 어제 오늘 거의 네시간씩 밖에 자질 못했다.. 그때문에 하루가 엉망.. 애들한테 신경도 못쓰고.. 앞으로 5개월이나 남았는데..걱정이다..  
11 15주째 file 920 2005-11-25
입덧이 끝나고.. 배가 제법 나왔다.. 몸무게가 4키로정도 늘었으니.. 이제 더이상 맞는 옷이 없는현실..ㅡ,.ㅡ 외출할때마다 어떻게 입어야할지.. 이번이..정말 마지막(ㅋㅋ)이라 임부복을 안사고 버티자니.. 참..나갈때마다 거시기한...  
10 윤겸이네.. file 972 2005-11-03
울 옆집 윤겸이네가 이사를 간다.. 중국으로.. 맘이 참 허하다.. 아파트 생활 8년에 좋은 이웃을 만난다는게..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았기에.. 옆집 언니나 나나..그닥 사교적인 성격은 아니라.. 아주 절친하게 지내진 않았지만.....  
9 그녀들.. 1 file 1008 2005-08-12
머리가 이상해 수건을 뒤집어 썼더니 더 이상하군..(ㅡ,.ㅡ;;) 7월 한달은 이사람들을 만날꺼라는 설렘으로 지냈구.. 8월한달간은 이사람들을 만난 여운으로 보낼것같다.. 외로웠던 나의 타지 생활에 유일한 즐거움을 주었던 사람들...  
8 초복 file 961 2005-07-16
원래 초복에 대한 나의 계획은.. 가게 식구들과 함께 백숙과 닭죽으로 맛난 저녁을 먹는거였다.. 그러나..초복이 다가올수록..날이 더 더워짐에따라.. 그거시 쩜 힘들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시원한 수박한통을 쪼개 먹는걸루 ...  
7 저번주동안.. file 931 2005-06-27
이것저것 만들어봤다.. 짱아가 좋아한 돈가스.. 승준이가 잘먹었지..불고기.. 난 장아찌..새콤달콤..밥에 물말아 먹으면..한그릇 금방.. 가게 식구들에겐 피자..느끼하지 않데나? 담주는 뭘좀해볼까?  
6 벌써 5월이 다갔네.. 1 file 994 2005-05-31
아버님이..호사다마라고..넘 좋아만 하지 말라구.. 몇번이나 얘기하신다.. 사실 약간 업돼 있었는데.. 이제 정말..말씀대로..일상으로 돌아와.. 부지런히 살아야 겠다.. 지난날보다 더 열심히 살아야할 이유가 생겼으니.. 빠샤~  
5 2005년 5월 23일 file 930 2005-05-23
보고 또 봤는데도.. 혹시 내가 착각한게 아닌가, 잘못 들은게 아닌가, 아직까지도 번호를 잘못 본거 아닌가 조심스럽다..ㅎㅎ 너무나 극적(?)으로 번호가 불려졌다.. 198세대중 190번째 정도 불렸으니.. 11 06 92 라고 호명하는...  
4 청약 후기 1 file 967 2005-05-18
지난주 오픈했던 모델하우스를 보고.. 난 살짝 설레였었다.. 이런곳에서 살면 넘 좋겠다는 생각에.. 어쩜 살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구경하고 와서 승준이랑 밥을 먹는데.. 밥이 먹히지 않았다.. 먹지 않아도 배가 부른....  
3 오늘.. file 969 2005-05-06
함께 놀아주지 못함은.. 아빠가 더 아쉽겠지.. 아빠도 여느 아빠들처럼.. 어린이날엔 아이들과 나들이를 가고 싶겠지.. 그러나..아빠의 일이 그런것을.. 이제는 엄마도..이해한다.. 승준이와 장아를 델고 어딜갈까 고민하다.. 남문주...  
2 체육대회 file 1006 2005-05-02
왜그리도 가기가 싫던지.. 작년엔 이행사에 참석을 안했다.. 승준이가 아프다는 핑계로..장혁아빠 혼자만..(ㅡ.ㅡ) 그래서 아빠가 한동안..꽤 많이 서운해 했었다.. 가족동반인데..혼자 갔었으니.. 입장바꿔 생각해도 쩜 많이 무안했...  
1 황사바람 부는날.. file 1017 2005-04-20
<고모 홈을 구경하다 발견한 사진.. 병원이니..만 하루나 됐을까? 참 못생긴 녀석이 참 순해서 참 신기했다.. 울 짱아가 좋아했었지.. 저렇게 빨겠다니..새로움..> 봄과 황사는 세트인가보다.. 따뜻함이 익숙해질즈음..어김없이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