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이야기

선물이야기! 다시시작... 2017-11-29 20:51
여름휴가-강원도 홍천 2015-07-28 00:06
요즘 우리가족은.. 2012-02-13 22:00
리모델링 2011-05-30 22:09
회원가입 2008-03-19 21:51


글 수 115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제목
115 오션월드 현이 file 240 2015-07-28
현이 완전완전 신남 계속 계속 물속에서 놀아달라고 아빠 붙들고 늘어짐 덕분에 아빠가 어째 쪼매 더 늙어보이네 ㅎㅎ 3시간을 올차게 놀더니 뻗어버려 할머니 등에 업혀 숙소행 물좋아라 하는 현이가 물만난 날~  
114 이태원 file 475 2015-04-02
한강진 부자피자&이태원옛날국시 두달만에 만난 그녀들.. 항상 한달에 한번 보기를 노력하지만 쉽지않아~ 지난번엔 어딜갔더라..인사동이었나? 몇월달이었지? 서로 조금씩 기억을 모아야 완벽해지는 지난번 만남..ㅋㅋ 여튼 두번...  
113 2013.12.27. file 1047 2014-01-14
서울을 다녀왔다.. 좋아하는 사람들 만나러.. 몇년만이던가.. 계산도 안되는 세월을 못봤는데.. 어제본듯한 우리.. 나이만 먹었지 그시절이랑 똑같은우리..ㅎㅎ 똑같은 나이의 아이들을 키우며..똑같은 문제로 고민하는 우리..ㅎㅎ ...  
112 텐트 file 2021 2013-10-30
 
111 이러시면... file 1236 2013-10-30
곤란해요.. 셀프로 내려올수 없으니까.. 내려달라고 엄마를 백번 부름..  
110 현이 file 2163 2013-07-29
너의 존재감~  
109 낮잠 file 2217 2013-06-06
이런포~즈~ 힘들지않니? 날이 더워지고 있구나  
108 어느새벽 file 972 2013-05-28
수영을 다녀오니.. 혼자놀다 널부러졌네.. 귀여워라.. 허리아플텐데..  
107 탭따위 file 1479 2013-05-24
어렵지 않아요.. 특수반에서 대여해주는 탭..  
106 8살현이는.. file 1444 2013-05-24
아빠가 사준 브라우니를... 거칠게 다루어준다..  
105 뒷모습도. file 2243 2012-09-23
이뻐서 감탄~  
104 이거슨.. file 2266 2012-08-21
혀니만 할수 있는 놀이  
103 여름휴가(경주) file 2290 2012-08-06
작년 원산도땐 많이 힘드셨죠? 앞으로 편하게 모실게요~  
102 file 1530 2012-08-06
상현이 낳고나서 첨으로 바닷물에 퐁당.. 따져보니 7년만.. 파도가 너무 좋았던 감포해수욕장.. 또가고파  
101 혀니 퇴원~ file 1730 2012-07-26
혀니.. 여름에 한번씩 입원하는것 같다.. 겨울도 잘 버텨낸 녀석이.. 고열이 41도까지 올랐다 염증수치 11(정상은 0.8까지..그병원에서 검사한애들중 가장 높은수치라한다) 심장이 많이 커짐 의사가 큰병원로 가라한다.. 엄마...  
100 38번째 625 file 1645 2012-06-25
목사님이 갑자기 보내주신 케이크.. 패션과 헤어는 패스.. 나의 간절한 소원은?  
99 그닥.. file 2250 2012-06-06
에이스는 언제 되는겨.. 어깨를 펴고 허리를 세우라고..  
98 이런것도.. file 1733 2012-06-06
작은헝아의 코비폰을 변기물에 보내버린 현이.. 폰주인 쥬니도 엄마도 아빠도 현장을 목격한 짱아도.. 즐겁게 웃는다.. 호시탐탐 변기를 노리는 통에 화장실 문닫기가 필수가 되었지만 폰이 망가졌지만.. 현이가 뭔가를 했다(?)...  
97 현'생일 7살(2012.3.26) file 1598 2012-06-06
현이.. 너의 6번째 생일 진심 축하해.. 니가 우리집에 와줘서 너무 감사하다.. 현아야..이레의 주님을 바라보자구나.. 선물은 걸음마 보조기.. 큰엉아가 널위해 고심해서 고른.. 너로인해 우린 행복하단다..  
96 단상 file 2013 2011-12-07
오늘...많이 춥다... 집안에서나 집밖에서나..하루종일 오돌오돌.. 찬희엄마 말대로 내복을 챙겨 입어야 할까보다.. 간만에 비비크림을 구입하여.. 또 간만에 쳐발쳐발 했더니.. 눈에서 눈물이 줄줄... 나에겐 역시 화장이 안 맞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