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이야기

선물이야기! 다시시작... 2017-11-29 20:51
여름휴가-강원도 홍천 2015-07-28 00:06
요즘 우리가족은.. 2012-02-13 22:00
리모델링 2011-05-30 22:09
회원가입 2008-03-19 21:51


글 수 91
  • Skin Info
  • Tag list
  • List
  • Webzine
  • Gallery
번호
제목
71 가을 file 3869 2005-08-24
가을의 기운이 느껴짐과 동시에.. 짱아의 비염이 시작됐다.. 반갑지 않은분인데.. 어쩜 그리도 정확히 오시는지.. 선선한 바람이 불던 그저께..그분은 즉시 오셨다.. 그분은.. 병원을 간다구 되는거도 아니어서.. 겨울 내도록 사람...  
70 개학~ file 3709 2007-03-02
짱아가..3학년이 되었다 첫등교.. 몇반이 될까? 선샘은 좀 젊고 이쁜 여선샘이면 좋겠는데..ㅎㅎ 짱아야~화이팅!!  
69 1학년 9반 9번 3661 2005-09-05
8월 31일은 개학을 하고.. 담날인 9월 1일은 개교한 두리 초등학교로 전입을 했다.. 넘 잘됐다.. 학교가 울아파트에서 걸어서 10분이면 넉넉한 거리에 있으니.. 저번학교는 넘 멀어서 등하교 시키기 정말 힘들었었다..ㅡ,.ㅡ;; 짱...  
68 포항원정(2012.7.14) file 3620 2012-07-16
1:6으로 패했지만..아주 잘한경기.. 키좀....언넝커라....  
67 친선경기 file 3554 2012-12-03
광운중의 높은턱을 경험했다눈..  
66 확실히.. file 3506 2012-08-06
놀기의 신! 세시간동안 단한번도 물밖에 나오지 않았는데 절대 지치지 않는다 너의 능력을 공부에서 보여줘!  
65 충수돌기염 file 3443 2013-05-24
일명 맹장염 고생했다..  
64 너의뒷태 file 3439 2013-10-30
썸머를 연습하는 짱아..  
63 생일(중3) file 3304 2013-10-04
너의 키포텐은 언제쯤 빵 터지는거임?  
62 중3가을 file 3177 2013-10-30
가을이 지나가고있다....  
61 마다가스카 file 3091 2005-07-28
짱아가 몹시 아팠다.. 지난주 금욜부터 열이나기 시작하더니.. 월욜까지 계속 떨어지지 않구 39까지 오르는거였다.. 얼마나 걱정했던지.. 결국 월욜밤에 해열주사를 한대 맞고서야 열이 내렸다.. 걱정했는데.. 그래도 많이 나아서....  
60 짱아의 친구들.. file 3087 2005-08-15
정은이는 6개월때, 동혁이는 첫돌때쯤 만났으니.. 짱아에게 첫 친구들이다.. 송강에서 같이 자랄때.. 놀기도 잘 놀았지만..싸우기도 엄청 싸웠었는데.. 이젠 다들 서울로 이사가버려 일년에 고작 한두번 보나? 이번에 만났을때 넘...  
59 숙제.. file 3069 2005-04-15
첫 만들기 숙제.. 두번만에 성공.. 첫번 만든건 짱아가 싫다하여 과감히 폐기처분..으흑.. 만들면서 미술을 전공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아니면 소질이라도 있었으면 하는.. 그런 생각이 얼마나 들던지..^^* 부모 노릇은 힘...  
58 다시 시작한 하키 file 3002 2013-10-04
한 두어달 쉬었나? 잘하면서..  
57 몸무게.. 1 file 2986 2004-10-01
가을을 맞이하여.. 두녀석 독감을 맞출려구..소아과에 갔다.. 간김에.. 체중을 재 보았다.. 장혁이 22키로.. 언제부터였는지 모르지만 계속 쭈욱..20키로 였었는데.. 늘었다..유후~ 승준이도..쭈욱 10.5였는데.. 11키로이구.. 고기의 ...  
56 몬테소리 워크샵(한솔유치원) 3 file 2937 2004-10-30
장혁이가 다니는 유치원은 몬테소리를 한다.. 가끔씩 오픈 수업을 하는데.. 오늘이 그날이었다.. 승준이가 찡얼거리는 가운데.. 겨우겨우 몇가지 하고왔다. 갠적으로..몬테소리..별루다.. 차라리 스포츠단 같은것이..더 나은듯..  
55 흔한고딩 file 2889 2014-03-04
용산고 1학년 4반  
54 1학년 3 file 2889 2005-03-25
울짱아.. 별 어려움없이 잘 적응해 나가고 있는것 같다.. 엄마만 사그라지지 않는 앙금을 가슴에 품고 있지..푸힛~ 등교는 아빠가 해주고 델고 오는건 엄마가 했는데.. 이제 4월부터는 태권도 차량을 이용해야 할까보다.. 맬 데...  
53 앞니빠진 갈갈이.. 1 file 2862 2004-08-26
장혁이가..드디어..첨으로 앞니가 빠졌다.. 웃을때마다 얼마나 귀여운지..ㅋㅋ 얼마전에 앞니가 조금 흔들리길래 더 흔들릴때까지 기다리자 했는데.. 어제 안쪽이 아프다고 해서 봤더니..벌써 한개가 올라오고 있었다.. 부랴부랴 치과...  
52 싼타를 믿는 아이.. 9 file 2848 2004-12-06
혀기는.. 작년까지만해도 싼타를 진실로 진실로 믿었다.. 그래서 크리스마스가 되기전까지.. 맬 트리 앞에서 "산타할아버지.." 로 시작하는 기도를 했었다.. 그러나 일곱살인 올핸 약간의 의심이 들은듯 하다.. 어디서 뭔얘길 들었...